UPDATE : 2020.9.21 월 10:43
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제3차 한-중국 자유무역협정 공동위원회 개최지방경제협력, 산업협력단지, 지재권 등 협정 이행 점검
   
▲ 산업통상자원부
[경제투데이]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중 자유무역협정발효 6년차를 맞이해 양국간 FTA 이행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제3차 한-중국 FTA 공동위원회를 3일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우리측은 이경식 산업통상자원부 FTA교섭관, 중국측은 Chen Ning 상무부 국제사 부사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한-중 FTA는 발효 6년차로 ’18년 교역액은 ’15년 대비 18.2% 증가했고 ’19년에는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감소됐지만, 우리나라 총 교역액의 약 1/4로서 중국은 여전히 우리의 제1위 교역 대상국이다.

금번 3차 공동위에서는 과거 공동위에서 제기된 사항이 해소되었는지 확인하는 한편 현재 이행 현안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우리측이 공동위에서 문제 제기한 현지 투자기업의 애로 및상표권 침해 문제가 점차 해소되고 있음을 확인했고 한-중 FTA 기반으로 활발히 진행 중인 양국 경제협력 이행 상황도 점검했다.

중국 현지 투자기업이 생산한 배터리를 장착하는 전기차 보조금이 미지급된 사안에 대해서는 ’19년부터 보조금 지급 목록에 포함되는 것으로 확인했다.

또한, 한-중 FTA 지식재산권 위원회 및 다수의 양자 채널을 통해 우리측이 지속 제기한 악의적 상표 선점 문제 해결을 위해 중측은 상표법을 개정한 바, 원활한 이행을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점검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중 FTA로 강화된 인천-웨이하이간 지방 경제협력은 서비스무역 혁신적 발전 고위급 포럼, 양 도시간 서비스무역 협력 강화 양해각서 체결 등의 성과를 보이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이외에, 우리측은 한-중 FTA 체결과 연계해 지정한 한-중 산업협력단지를 활성화 할 수 있도록 개선과제를 추진하는 등 공동위 차원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양측은 금번 공동위 계기, 전 세계적으로 비대면 경제 활성화 및 양국간 전자상거래 교역 확대 등을 감안해, 별도 협의 채널로 한-중 FTA 전자상거래 위원회 신설키로 합의했다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한-중 서비스·투자 후속협상이 서비스·투자 분야에서 높은 수준으로 자유화되기를 기대한다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

이에 더해, 우리측은 5.1일부터 시행된 한-중 신속통로 제도를 기업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다만, 일부 중소기업이 신속통로 이용에 애로를 호소한 바, 중측과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측의 주요 의제로서 우리측은 중측에게 지식재산권 보호 의무 이행을 요청하는 한편 중측은 위생검역조치에 대해 우리측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우리측은 중국 저작권법 개정 현황을 문의하면서 한-중 FTA에 근거해 방송사업자에게 부여되는 권리가 중국내에서도 충분히 보호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오공인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공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