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0:28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대구
대구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1조원 자금 공급대구시 제2차 추경에 경영안정자금 1조원 확대
   
▲ 대구광역시청
[경제투데이]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영안정자금 지원규모를 1조원 늘려 전국 최대인 총 2조 2천억원 규모로 확대 공급하고 중소기업의 거래피해로 인한 연쇄 도산을 방지하기 위한 매출채권보험 인수규모를 기존보다 2배 늘린 2,6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대구시는 지난 4월 1차 추경으로 경영안정자금을 당초 8,000억원에서 1조 2천억원으로 확대한 바 있으나, 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수요가 계속돼 7월 27일 기준으로 1조 1,259억원을 지원해 자금의 94%가 소진됐다.

이에 대구시는 하반기 자금지원을 위해 2차 추경 지원 규모를 1조원 확대하고 8월 4일부터 시행한다.

경영안정자금 지원은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시중은행에 운전자금을 저리로 융자받을 수 있도록 대구시가 추천하고 대출이자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으로 대출금액과 우대여부에 따라 1.3~2.2%로 대출이자를 1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매출이 종전보다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자금은 2,000억원으로 확대 편성해 이차보전율을 0.4%p 특별우대 적용해 지원한다.

특히 대구시는 이번 경영안정자금 확대편성으로 지역 중견기업에도 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배정해 신규 지원한다.

지난 6월 홍인표 대구시의원의 대표발의로 재난 등으로 경영상 심각한 어려움이 있는 경우 중견기업을 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의‘대구광역시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 지원 및 운용 조례’가 개정돼 중견기업의 자금지원 근거가 마련됐다.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으로 중견기업의 경우에도 생산 차질, 소재·부품 수급 우려, 수출 마케팅 위축 등으로 기업활동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으나 중견기업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일부 금융기관에서 제한적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뿐 정부와 지자체의 각종 금융지원의 대상에서 대부분 제외돼 있다.

대구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견기업이 약해지면 지역 산업구조 전체가 취약해지는 심각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는 판단에 지자체 최초로 중견기업에도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관내 111개 중견기업이며 지원규모는 3,000억원으로 기업당 50억원 한도로 1년간 1.3%~1.7%의 이자를 지원한다.

대구시는 지역 중소기업의 거래처 연쇄 부실화에 따른 위험 방지와 거래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도 인수규모를 1,300억원 늘려 총 2,600억원 규모로 지원을 확대한다.

매출채권보험은 신용보증기금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위탁을 받아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공적보험제도로 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판매한 뒤 구매자에게 대금을 결제받지 못하는 모든 경우에 보장금액 한도로 손해액의 80%까지 보상받을 수 있는 보험상품이다.

코로나19 피해 장기화로 대내외적으로 경기 악화가 지속돼 매출채권 부실로 인한 중소기업의 연쇄 부실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의 지원수요 증가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인수 규모를 확대한다. 매출채권보험 가입기업은 250만원 한도로 보험료의 60%(대구시 50%, 신용보증기금 10%)를 지원받을 수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의 중견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모두 포함하는 경영안정자금 확대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보다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전방위의 경제 대책을 선제적으로 수립·시행해 경제위기 조기 극복과 지역경제 성장에 온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기업과 소상공인은 가까운 대구신용보증재단 6개 영업점 또는 신용보증기금 6개 영업점(유망 창업기업), 기술보증기금 3개 영업점(기술형창업기업)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매출채권보험 가입과 보험료 지원은 신용보증기금 대구신용보험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