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0:28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내일부터 인천~우한 하늘길 다시 열린다…국내·외항공사 중 처음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막혔던 인천~우한 노선이 오는 16일부터 재개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 허가를 받은 티웨이항공의 인천~우한 노선 운항 허가를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코로나 발원지로 인천~우한 운항노선이 다시 이어진 것은 코로나 확산이 시작됐던 올해 1월 이후 8개월 만이다.

해당노선은 대한항공과 중국남방항공이 주 4회씩 운항했지만 지난 1월 코로나가 급속히 확산하자 1월23일부터 운항을 전면 중지했다.

특히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해당 노선의 운수권을 배분받아 올해 1월21일부터 해당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었으나 역시 코로나로 무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한중 기업인들의 왕래가 잦은 우한의 국제선 노선을 재개해달라는 요구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티웨이 항공 측은 "운항은 오는 16일부터 주1회 실시되며 우한노선이 중단된 뒤 국적사와 외항사를 통틀어 첫 운항"이라며 "이번 노선은 중국 정부의 10개 정기노선 추가 방침에서 받은 마지막 노선이라 뜻깊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