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4 목 11:04
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강원
추석 성묘와 벌초로 야외활동 때 ‘진드기 매개 감염병’주의증가와 관련해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의 각별한 주의 요구.
   
▲ 강원도청
[경제투데이] 강원도는 “추석을 앞두고 야외활동기 증가하는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진드기는 야산, 텃밭, 등산로 등 풀이 있는 장소 뿐 아니라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모든 환경에 널리 분포해 있으며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감염병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을 들 수 있다.

올해 들어 도내에서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16명 이 감염됐으며 야외활동이 잦은 가을철에 집중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들 감염병을 옮기는 진드기는 텃밭, 농경지, 공원, 잡목지, 초지, 활엽수림 등 풀이 있는 장소뿐 아니라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모든 환경에 분포되어 있으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벌초나 성묘, 추수작업 등 야외활동을 할 때는 반드시 긴 소매, 긴 바지, 목이 긴 양말 착용 등으로 피부 노출을 최소화 하고 4시간에 한번씩 진드기 기피제 사용, 풀밭 위에 함부로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아야 하며 돗자리 사용과 야외활동 후에는 샤워와 함께 옷은 세탁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야외활동 후 1∼2주 이내에 38℃ 이상의 고열과 함께 감기몸살 기운, 근육통 등의 증상이 있으며 구토, 설사 등 소화계통의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적기에 치료를 받는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성상수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