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6 월 18:10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송석준 "문재인 정부, 단기 청년 일자리 2배 증가…눈속임 불과해"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단기알바 정권별 채용 인원 및 정규직 전환 현황. 송석준 의원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의 단기 청년 일자리가 전 정부들보다 최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청년 실업률을 높이기 위해 단기용 일자리만 양산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단기 청년 일자리는 실업급여와 퇴직금 등이 지급되지 않는 6개월 미만, 18~34세 미만을 채용하는 일자리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실이 국토부 산하기관의 청년 단기 알바 채용을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에서는 단기 청년 일자리로 1만2710명을 채용했다. 이들의 임금으로 들어간 예산은 예산 778억원이다.

송 의원실에 따르면 전 정권이었던 박근혜 정부에서는 8918명(359억원)이었다며 채용인원이 1.4배(예산 2.2배), 이명박 정부에서는 6373억원(213억원)으로 2배(예산 3.7배) 각각 늘어난 수치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철도공사와 한국도로공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청년 단기 알바가 아예 없었으나, 문재인 정부 들어 1850명과 712명으로 늘었다.

국토부 산하기관에 채용된 청년 단기 알바의 업무 유형은 문서 복사 등 사무보조, 상하차 업무, 제설작업, 승객 안내 등 단순 업무 유형이 대부분이었다.

송 의원은 "단기 알바로 실업률을 줄이는 눈속임도 더 통하지 않는 상태"라며 "국가재정만 좀먹는 공공기관 단기 알바 양산 지양하고, 산업 수요에 맞는 맞춤형 인재양성과 규제 완화를 통해 민간 부분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궁극적인 해결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