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6 월 18:10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해상풍력 추진반대 서명운동 50만명 돌파…해상풍력대책위, 20일 산업부 전달
(수협중앙회 제공)© 뉴스1


 수협 해상풍력 대책위는 지난 8월 27일~10월 8일 43일간 진행된 해상풍력사업 추진반대 서명운동에 당초 예상한 목표량을 훨씬 상회한 53만8337명의 어업인과 일반시민이 참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어업인을 배제한 채 지자체·발전사업자들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상풍력사업의 병폐를 해소하고 어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마련을 촉구하고자 추진됐다.

수협 해상풍력 대책위는 서명 결과를 토대로 오는 20일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어업인 결의문 낭독과 함께, 국무조정실,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등 정부부처에 해상풍력 정책건의서 및 서명부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국회 각 정당별 정책위원장 및 농해수위·산자위 상임위원장 면담 추진, 국회토론회,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어업인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

서명운동에 참여한 어업인은 "우리 어장을 강탈하고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해상풍력사업은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호소하며 정부가 나서 어장을 보호하고 어업인의 참여를 보장할 수 있는 법·제도개선을 해 줄 것을 요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