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7 금 11:48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오리온, 암·결핵 진단키트 들고 中 간다…바이오 사업 진출
오리온홀딩스-산둥루캉의약 한·중 바이오 사업 합자계약 체결식(왼쪽부터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 펑신 산동루캉의약 회장) /사진제공=오리온© 뉴스1

 오리온이 160조원 규모 중국 바이오 시장에 진출한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22일 중국 국영 제약기업 산둥루캉의약과 바이오 사업 진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오리온홀딩스와 루캉은 각각 65%, 35%의 지분을 투자해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과기개발유한공사'(가칭)라는 합자 법인을 설립했다. 초기 투자금액은 약 200억원이다.

오리온홀딩스는 당장 기술 개발보단 국내 우수 바이오 기업을 발굴하고 이들의 중국 진출을 위한 파트너 역할에 집중하기로 했다. 역량을 키운 이후 신약개발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1차적으로 바이오 진단 전문기업 수젠텍의 결핵 진단키트와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진단키트의 중국 내 인허가를 추진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은 "한국의 우수한 바이오 기술을 현지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