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7 금 11:48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세계 철강 협회·단체, 공동 성명서 결의
세계 주요 철강 협단체 로고.(한국철강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한국철강협회는 23일 세계 주요 철강 협회, 단체와 공동 성명서를 결의해 발표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글로벌 철강 공급과잉 이슈 등이 검토되고 있는 철강글로벌포럼(GFSEC)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한국철강협회를 포함해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주요 철강 협·단체가 공동 성명서를 결의하고, 오는 26일 개최예정인 철강글로벌포럼 장관급회의 전 발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주요 협·단체들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한 철강 수요의 심각한 위축을 우려하고, 이로 인해 포럼 창립 이후 3년간 공급과잉 정상화 노력과 효과를 약화시켰다고 언급했다.

또 전 세계 거시경제 회복 및 철강생산의 불균형 등이 세계 철강 시장을 불안정하게 하는 주요인임을 다시 한 번 인식하고, 포럼 회원국들이 베를린 장관급회의 보고서에서 합의한 정책 기준 및 권고사항에 입각해 철강 생산 현황을 지속 모니터링 할 것을 결의했다.

협단체들은 만성적 공급과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포럼의 투명성과 관련 정책들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음을 강조하며 회원국에 결의안을 제시했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Δ시장 교란 및 과잉 공급을 야기하는 국가 산업 보조금 및 기타 지원 관련 강력한 규정 마련 Δ효과적 무역구제조치를 통한 시장 주도적 경쟁 환경 및 공정무역 조성 Δ철강 생산능력 확대 요인 분석을 통해 비(非)시장 요인 또는 보조금 등에 의한 투자의 공개 Δ투자 지역 관련, 신뢰성 높은 철강 수요 전망 발표 Δ정보 공유 및 열린 토론 등으로 포럼 업무의 투명성 향상 ΔG20 정상들에게 철강 공급과잉의 심각성 인식 및 대응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 강조 등이다.

협단체는 포럼 탈퇴국인 중국 등의 복귀도 촉구하면서 모든 G20 국가들의 적극적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