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7 금 11:48
상단여백
HOME 스페셜에디션
이명희 신세계 회장, 오빠 이건희 회장 빈소 찾아 '애도'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이명희 신세계 회장이 26일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과 함께 오빠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찾아 조문했다.

이 회장은 故 이건희 회장의 동생으로, 1997년 신세계그룹으로 독립했으며 그동안 사이가 각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2시 30분쯤 빈소인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한 이 회장은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 외에도 신세계 차정호 사장, 이마트 강희석 사장을 포함 그룹사해 사장단과 함께 동행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명희 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을 만나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