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10:52
상단여백
HOME 정부기관
"지역혁신 中企 100곳 키운다"…5년간 1.4조 투입, 일자리 8만개 창출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제6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앞으로 5년간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1조4000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지역혁신 선도기업'을 100곳 육성해 8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오전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한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을 보고했다.

지난 7월 정부가 수립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이후 지자체별로 자체 뉴딜계획을 내놓고 있다. 이번 육성전략은 지역 뉴딜 계획과 연계해 실효성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육성전략은 Δ지역뉴딜 지원(지역뉴딜 벤처펀드, R&D 및 사업화 등) Δ지역주력산업 개편 Δ지역균형뉴딜 거점 조성 Δ지역균형뉴딜 촉진 협업체계 구축 등 4가지 추진전략 및 17개 세부 추진과제가 담겼다.

우선 지역뉴딜 지원의 하나로 오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지역주력산업 영위기업에 1조 400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또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권역별로 조성하기로 했다. 현재 운용 중인 '광주·전남 한국전력 모태펀드'를 벤치마킹해 일부 지역에 시범조성 후 확대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Δ디지털 산업 Δ그린산업 Δ고부가가치화 등 지역주력산업 범주(카테코리)를 3가지로 개편했다. 범정부 차원으로 진행 중인 뉴딜 정책에 발맞추기 위해서다.

아울러 정부는 지역혁신 중소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거점'(허브) 조성에 집중하기로 했다. 규제자유특구 신규 시정시 디지털·그린 등 뉴딜 분야 특구 지정을 확대한다. 또 실증 종료 후 성과 창출을 위해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 융자지원, 조달혁신 시제품 지정 등 정부지원사업을 연계해 지원을 이어가기로 했다. 규제자유특구 외에도 그린·디지털 뉴딜에 관련 있는 기업들을 위해 '그린 스타트업 타운', '스타트업 파크' 등 창업 거점을 조성해 스마트 혁신지구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지역균형뉴딜 촉진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테크노파크를 이용해 창업기업이 계속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센터별 특화기능을 활용해 혁신 창업기업을 육성하고, 테크노파크가 이를 이어받아 Δ입주 Δ인력·장비 제공 Δ기술애로 해소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정부·지자체·지역혁신기관 등은 지역중소기업 정책협의회 및 지원협의회를 구성해 체계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박영선 장관은 "지역균형 뉴딜이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에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주력산업과 관련 기업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하는 선도기업을 육성하고 국가균형발전 달성에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중소벤처기업부)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