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10:52
상단여백
HOME 기업/CEO
'배터리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 초대 CEO에 김종현 사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CEO© News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LG화학은 26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4명, 전무 승진 11명, 상무 신규선임 24명 및 수석연구위원 승진 1명 등 사상 최대 규모인 총 41명의 2021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LG화학은 철저한 사업성과를 기반으로 Δ미래 사업가 육성을 위한 젊은 인재의 과감한 발탁 Δ여성 및 외국인 임원 선임을 통한 다양성 및 글로벌 조직 역량 강화 Δ전지 신설법인의 안정적 출범을 통한 미래 사업 경쟁력 제고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다음 달 1일 출범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의 신임 최고경영자(CEO)는 김종현 사장을 내정했으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창실 전무, 최고인사책임자(CHO)는 박해정 신임 전무를 내정했다.

승진 인사의 경우 현재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손지웅 부사장이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서울대 의학박사 출신인 손 사장은 전문의와 의대 교수, 글로벌 제약회사 주요 직책 등을 경험한 의약사업 분야 전문가다. 2017년 LG화학생명과학 사업본부장으로 보임해 사업 수익성 개선 및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 등 중장기 성장 모멘텀을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손지웅 LG화학 사장 © 뉴스1


김성민 전무는 LG그룹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 인사책임자를 지낸 HR 전문가로, 지난 2019년 12월 LG화학 CHO로 보임해 대내외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HR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정대 전무는 재무·회계·경영진단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전문가로, ㈜LG 및 LG이노텍등에서 사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재무구조 안정화를 주도했다. 2019년 12월 정도경영담당으로 보임해 업무 프로세스 개선 및 정도경영 확산을 통해 사업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정근창 전무는 2017년 자동차전지·개발센터장으로 보임한 이후 자동차전지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자동차전지 제품 경쟁력 개선 및 미래 준비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승진했다.

김수령 전무는 전지 사업 초기부터 개발분야 주요 직책을 경험한 전지 사업 전문가로, 2019년 3월부터 전지 품질센터장으로 보임해 품질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성민·김정대·정근창·김수령 LG화학 신임 부사장(왼쪽부터). © 뉴스1


이 밖에도 윤수희 상무는 2019년 5월부터 스페셜티 케어 사업부장으로 보임해 바이오 사업기반 확대 및 진단 주요과제 개발로 사업 역량 강화를 추진한 성과를 인정받아 생명과학사업본부 최초의 여성 전무로 승진했다.

김향명(47·중국) 신임 상무는 중국용싱생산법인에 입사 후 약 23년간 공무 직무를 수행한 전문가로, 환경안전 기능 강화 등 안정적 생산 역량 확보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데니 티미크(40·독일) 신임 상무는 배터리 셀 개발 전문가로 2017년 10월 유럽 자동차배터리 테크센터장, 2019년 10월 폴란드 자동차전지 생산법인 개발담당에 보임해 수율 개선 등 개발 제품 양산 안정화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 밖에도 석유화학사업본부는 환경·안전·품질관리등 제조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생산 기능을 통합한 '글로벌(Global) 생산센터'를 신설하고, 현재 석유화학사업본부 테크센터장인 선우지홍 상무를 선임했다.

또 신임 최고기술책임자(CTO)에는 유지영 부사장을 신임 첨단소재사업본부장에는 남철 전무를 선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