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10:52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기업인 출입국 지원 올해도 계속…신청서 접수 일원화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 © 뉴스1 DB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국가·국경간 이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8월 개소한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올해까지 연장·운영하고, 지원 기능을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해 12월부터 기업인 국내 입국시 격리면제신청서 접수를 기존 13개 부처에서 종합지원센터로 일원화했고, 인력을 10명 증원하는 등 안정적인 지원을 위한 준비를 진행했다.

이에 더해 앞으로는 기업인이 격리면제신청서 처리사항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홈페이지 개편을 준비하는 등 센터 기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8월14일부터 12월31일까지 격리면제신청서 접수, 건강상태확인서 처리·통보, 전세기 지원 등 총 1만9356건을 안내·처리했다.

박기영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12일 새롭게 문을 연 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해 기업인 지원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직원들의 노력과 관심을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