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5 월 10:52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한미약품, JP모건서 코로나19 대응 로드맵…"유전자 백신 생산 가능"
한미약품 평택 바이오플랜트© 뉴스1


 한미약품이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로드맵을 발표했다. 유전자 백신 생산이 가능한 평택바이오플랜트를 비롯해 코로나와 동감 동시진단키트 발매 준비 등 전주기적 대응 방안을 소개했다.

한미약품은 12일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평택 바이오플랜트를 중심으로 DNA, mRNA 백신 생산, 진단키트와 치료제 개발 등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 종식에 기여할 수 있다고 처음 밝혔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투자 컨퍼런스로 헬스케어 분야 기업의 주요 연구개발 성과와 비전을 공개하는 자리다.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은 "한미약품은 mRNA백신과 DNA백신 위수탁생산(CMO/CDMO)이 가능한 시설 기반의 다양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글로벌 팬데믹 위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여러 회사와의 협력 가능성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발표 내용을 보면 한미약품의 평택 바이오플랜트는 대장균 발효 정제 의약품 생산 설비를 통해 코로나 플라스미드(plasmid) DNA 백신, mRNA 백신, mRNA 합성에 필요한 효소 생산이 가능한 GMP 시설이다.

현재 해외에서 개발된 mRNA 방식의 유전자 백신 기술이전 시 아시아 지역 생산기지로 활용할 수 있다. 또 계열사인 한미정밀화학은 mRNA 백신의 제제 원료가 되는 '리피드' 등 다양한 원료 생산이 가능하다.

한미약품은 코로나19 전주기 대응을 위해 코로나와 독감을 동시 진단할 수 있는 키트 발매도 계획 중이다. 최근에는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차단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람다카라기닌 주성분의 비강스프레이를 출시하기도 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물질 등 신약 파이프라인도 발표했다. 미국 스펙트럼에 라이선스 아웃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와 아테넥스에 라이선스 아웃된 전이성유방암 치료제 '오락솔'은 올해 미국 시판허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