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7 화 10:02
상단여백
HOME 의료계소식
美버지니아 연방법원, 메디톡스 기각 신청 인용…'소송 종료'
 


 대웅제약은 미국 버지니아 동부 지방법원이 지난 5월 14일 메디톡스가 대웅(대웅제약 지주사)과 대웅제약을 상대로 제기한 미국 특허침해 소송과 관련해 메디톡스의 소송 기각 신청(motion to dismiss)를 인용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대웅제약에 따르면, 버지니아 동부 지방법원 레오니 브린케이나(Leonie M. Brinkeina) 판사는 10월 5일(현지 시간) 메디톡스의 기각 신청을 인용해 소송을 종결시켰다. 9월 29일 메디톡스가 소송 기각 신청을 제출한지 6일만이다.

지난 5월 14일 메디톡스가 캘리포니아 중부지방법원에 제기한 소송 역시 지난 8월 4일자로 소송 기각 신청이 제출됐고 인용만 남아있는 상태다.

이번 소송 기각은 앞서 7월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CAFC)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최종결정에 대한 대웅제약의 항소가 무의미(moot)하다고 판단해 환송 결정을 내린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대웅제약은 앞서 '나보타'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수입금지 명령 등 최종 결정과 관련해 항소법원에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하지만 소송 주체들간 합의가 이뤄지면서 법원이 항소가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대웅제약의 미국 보툴리눔톡신 치료시장 파트너사인 이온바이오파마는 앞서 메디톡스와 각종 소송을 철회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메디톡스는 이온바이오파마에 대해 미국서 균주 및 공정 도용 등을 이유로 소송을 진행해온 바 있다.

당시 합의로 이온바이오파마는 미국시장서 발생하는 보툴리눔톡신제제 매출액의 일부를 메디톡스에 지급하기로 했고, 메디톡스는 이 조건을 수용해 소송을 철회하기로 했다.

당시 합의에 따라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자체가 철회되는 만큼 올 2월 ITC의 보툴리눔톡신제제의 21개월 미국 수입금지 등 결정도 무효화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메디톡스와 대웅제약간 분쟁은 다시 국내로 돌아왔다. 현재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을 상대로 국내 소송을 진행 중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곧 이뤄질 ITC 결정 무효화와 함께 엘러간의 메디톡스 '이노톡스' (라이선스) 계약 해지로 ITC 소송의 존립근거 자체가 사라졌다"며 국내 소송에서도 메디톡스 부정과 거짓을 낱낱이 밝혀 승소하고 K-바이오 위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