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7 화 10:02
상단여백
HOME 증권/금융
기술보증기금 새 이사장에 김종호 전 민정수석비서관…임기 3년
김종호 신임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기술보증기금 제공) © 뉴스1


 기술보증기금은 신임 이사장에 김종호 전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임명됐다고 8일 밝혔다. 임기는 2024년 11월7일까지 3년간이다.

김 신임 이사장은 1962년생으로 부산중앙고등학교와 서울대 법학과, 단국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28년 공직생활 동안 문화체육부, 감사원, 대통령비서실 주요 보직을 거쳤다.

1993년 제37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문화체육부 사무관을 시작으로 감사원 재정경제감사국 제1과장, 교육감사단장, 공공기관감사국장, 사무총장, 대통령 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 민정수석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기술보증기금은 "김 신임 이사장은 재정·경제, 공공기관 운영, 산업·중소벤처정책 등 주요 국정분야에 대한 다양하고 풍부한 공직 경험을 갖추고 있다"며 "친화력과 균형감을 토대로 국민·공직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합리적으로 업무를 추진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정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부 및 유관기관과의 원활한 협조를 통해 기보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기보 이사장은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후보자를 추천하고, 장관이 최종 후보자를 선정한 후 대통령에게 제청해 임명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