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7 화 10:02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병·의원에 처방전 사례금"…유한양행 계열사 '엠지' 과징금 제재
 

 


 공정거래위원회는 영양수액제 전문 제약사인 ㈜엠지의 부당한 고객 유인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7800만원을 부과했다고 23일 밝혔다.

엠지는 영양수액제 제조·판매사로 ㈜유한양행의 계열회사이며 2018년 말 기준 매출액은 약 203억원이다.

영양수액제는 입으로 영양 섭취가 어려운 경우 체내에 아미노산, 전해질, 포도당 등 영양소를 보급하기 위해 사용하는 수액을 말한다.

공정위에 따르면 엠지는 2012년 9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자사가 제조·판매하는 영양수액제의 처방을 높이려 전국 75개 병·의원에 부당한 사례금을 제공했다.

영업사원들이 카드깡으로 마련한 현금을 지급하거나 세미나·회식 등 각종 행사에 법인카드를 선결제하는 방법으로 병·의원에 뿌린 사례금은 약 8억6000만원이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로 전문의약품인 영양수액제 시장에서 경쟁 질서를 바로잡고 소비자 선택권을 보호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