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 목 11:43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대웅제약, 보툴리눔톡신 '나보타' 중국 품목허가 신청
© News1


 대웅제약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 자제 제조 보툴리눔톡신 '나보타'에 대한 임상 데이터를 제출하고 생물의약품허가신청(BLA)을 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지난 7월 NMPA 가이드라인에 따라 중국 현지에서 나보타의 임상3상을 완료한 바 있다. 중등증에서 중증 사이의 미간주름을 가진 환자 473명을 대상으로 동일 용량의 나보타 혹은 대조약(보톡스, Botox)을 한 차례 투여하고 16주에 걸쳐 효과를 비교한 결과, 주평가변수로 설정한 ‘투여 후 4주째에 미간주름 개선 정도’에서 나보타 투여군은 92.2%, 대조군은 86.8%의 개선도를 보였다.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아직 보툴리눔톡신 경험률이 1%대에 불과해 폭발적인 잠재력을 가진 중국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출해 미래 수익을 확보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부사장은 이어 “대웅제약이 가진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마케팅에 더해, 선진국을 비롯 세계 주요 국가들에서 얻은 사업 경험으로 차별화된 사업전략을 펼쳐 발매 후 3년 내 중국 시장 보툴리눔톡신 매출 1위를 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지난 2014년 국내에 출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미간주름 개선·눈가주름 개선·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눈꺼풀경련에 처방되고 있다. 나보타는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제품으로, 미국·유럽·캐나다 등 전 세계 55개국에서 허가를 획득하고 80여개국에서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2018년 6억7200만 달러(한화 약 8000억원) 규모였던 중국 보툴리눔톡신 시장 규모가 2025년에는 15억5500만 달러(약 1조8000억 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