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 목 11:43
상단여백
HOME 제약소식
한미약품 중국 기업에 1730억규모 '안과 신약' 中판권이전(종합)
© News1


 한미약품은 지난해 12월 31일 글로벌 임상단계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인 '에퍼메드 테라퓨틱스'에 자사의 안과 분야 혁신신약 '리수테가닙(제품명 : 루미네이트®)'의 중국 내 독점 개발, 제조 및 상업화에 대한 판권을 부여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이번 계약에 따라, 확정된 계약금 600만달러(약 71억원)를 포함해 향후 임상시험과 시판허가 등에 성공할 경우 받게 되는 단계별 마일스톤까지 총 1억4500만달러(약 1726억원)를 받는다. 중국에서 제품이 출시되면 두 자릿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별도로 받는다.

아울러 한미약품은 에퍼메드에 중화권(중국, 홍콩, 대만, 마카오)에서 건성노인성황반변성 및 기타 유리체망막(vitreo-retinal) 질병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주사제 리수테가닙의 제조·개발·상용화에 대한 독점권을 부여한다.

루미네이트는 한미약품이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미국 안과전문 연구개발 기업 알레그로(Allegro Ophthalmics LLC)가 개발한 망막질환 분야 신약이다. 한미약품은 한국과 중국에서의 개발 및 독점 판매권을 보유해왔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장은 "안과 영역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한 루미네이트가 중국의 역량 있는 바이오기업 에퍼메드를 통해 보다 발전된 미래가치를 입증할 수 있게 됐다"며 "파트너사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안과 영역에서 혁신적 신약으로 빠르게 상용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야오 자오 에퍼메드 대표이사는 “현재까지 노인성황반변성과 관련된 환자의 대다수를 대표하는 건성노인성황반변성질환 환자에게 승인된 효과적 치료방법이 없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한미약품과 협력해 루미네이트의 개발 및 상용화를 가속화하고, 이러한 혁신적 치료 옵션을 중화권의 수백만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영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