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 목 11:43
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제2 요소수 사태 없다"…수급불안 우려품목 6개월치 비축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2022.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가 비축확대를 통해 공급망 리스크 대응역량을 실질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핵심품목의 국내비축을 내실화하는 방향으로 올 1분기 안에 추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차 경제안보 핵심품목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

희소금속 비축물량은 현 57일분에서 100일분으로 늘리고, 이 중 수급불안 우려품목은 최대 180일분까지로 대폭 확대한다.

비철금속의 품목별 목표재고일수는 49일에서 60일로 상향조정하고, 비축기지 창고신축 등도 추진 중이다.

기존에 금속 중심이던 비축대상은 국민생활 밀접 품목으로 확대하고, 품목에 따라 민간시설을 활용하는 비축을 도입하는 등 개선방안도 검토한다.

최근 부각되는 인도네시아 석탄수출 금지조치, 러시아 천연가스 공급동향 등 해외 공급망 주요 리스크도 논의됐다.

인도네시아는 1월 한달 석탄 수출금지 조치를 시행 중이나, 인도네시아발 1월 입고예정 물량 55%는 이미 출항해 국내 정상입고 예정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 차관은 "이미 확보된 석탄재고와 타국 수입물량 등을 고려하면 단기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 "전력수요가 가장 높은 1월 해당 조치가 발생한 만큼 수출재개 지연에 따른 가격상승 가능성 등에 대비해 지속적으로 대내외 동향을 주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천연가스의 경우 한국은 80%이상을 중장기계약으로 조달해 수급차질 우려는 없지만, 가격동향 등 파급효과를 모니터링한다는 계획이다.

선복부족·해외항만 적체 등 해상운임 상승 요인과 중국 춘절 연휴 영향 등 향후 리스크 요인도 점검했다.

민관합동 수출입물류 비상대응TF를 운영 중인 정부는 미주를 중심으로 물류경색이 당분간 지속되는 만큼 올해 국내 수출기업 애로해소를 위해 지원을 계속할 방침이다.

특히 임시선박은 이달 중 7척 투입 등 최소 월 4척 이상을 투입하고 향후 물류상황에 따라 추가투입을 검토한다.

정부는 원자재 조기경보시스템(EWS)을 통해 4000여개 대상품목 수급상황을 점검했으나, 즉시 대응이 필요한 수준의 수급불안이 생길 여지가 있는 품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대응체계와 관련해 "품목별 실무작업반을 활성화해 조기경보시스템 고도화, 200개 핵심품목 수급안정화 방안 구체화, 비축제도 개선 등을 통해 보다 면밀한 공급망 관리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범부처 TF운영을 전담하는 지원조직(가칭 경제안보공급망기획단)을 마련하고 관련법령 정비, 위기관리 매뉴얼 작성 등 제도적 기반마련에 중점을 두고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