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 목 11:43
상단여백
HOME 기업/CEO
SK케미칼, MSCI ESG평가서 'BBB'…국내 화학사 최고 수준
SK케미칼 전경.(SK케미칼 제공) © 뉴스1


 SK케미칼이 글로벌 금융기관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국내 화학사 중 최고 수준의 등급을 받았다.

SK케미칼은 모건스탠리캐피털 인터내셔널(MSCI)이 진행하는 '2021년 ESG 평가'에서 전년도에 비해 2단계 상승한 '종합 BBB' 등급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MSCI의 ESG 등급은 세계적인 금융 기업인 MSCI가 2019년부터 매년 전 세계 상장기업들을 업종별로 구분하고, 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분야를 영역별로 나눠 35개 핵심 이슈에 대해 평가하는 것으로, 매년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특히, MSCI 측은 개별 회사의 ESG 상황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직접 수집해 점검하는 등 기준이 매우 까다로워 CCC에서 AAA까지 7단계 등급 중 상위 평가(리더그룹)를 받는 기업이 10% 미만에 불과할 정도이며, 그 공신력을 인정받아 현재 전세계 ESG투자에 많이 활용되고 있다.

SK케미칼은 지난 2020년 첫 평가 이후 1년 만에 BBB 등급을 획득했다. MSCI BBB 등급은 아마존(Amazon), 에스티로더(Estee Lauder) 등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국내 화학사 중에서는 최고 수준의 등급이다.

이번 MSCI 보고서에 따르면 SK케미칼은 Δ세계 최초 케미칼 리사이클 코폴리에스터 상용화 및 바이오 기반 화학 소재 개발 등 '친환경 기술'의 우수성 Δ2030년 탄소배출 50%감축 등 '2050년 탄소중립 정책'을 인정받았다.

특히, ESG 등급 주요 평가 항목인 탄소배출 부문에서는 글로벌 원자재 화학회사들 중 상위 10% 이내에 드는 평가점수를 획득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후 위기 대응 전략으로 평가됐다.

SK케미칼 관계자는 "MSCI ESG평가에서 BBB 등급을 받은 것은 글로벌 원자재 화학 업종 중 상위 19위권 내 수준"이라며 "ESG 경영 가치에 부합하고 미래 성장성이 높은 신사업 발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