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 목 11:43
상단여백
HOME 부동산/건설
지난해 오피스텔 매매거래총액 14조원 육박…수도권에 81% 집중
2021년 오피스텔 거래총액(리얼투데이 제공) © 뉴스1

 지난해 오피스텔 매매거래에 13조원 이상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결국 아파트 매수를 막는 걸림돌이 되자, 상대적으로 규제를 빗겨간 오피스텔로 매수세가 번진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14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2021년 오피스텔 매매거래총액은 전국 기준 13조9867억3235만원으로 나타났다.

전국 오피스텔 거래금액 중 81%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 매매거래총액은 5조3271억9874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는 경기(4조5425억5947만원)와 인천(1조5206억2977만원) 순이었다.

수도권에 이어 Δ부산(1조1790억6021만원) Δ충남(2873억6768만원) Δ경남(2023억5228만원) Δ대구(1541억5617만원) 등에서도 거래가 많았다. 이들 지역의 매매거래총액을 합치면 전체의 약 13%에 달한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전용면적 59㎡ 이하 주택형에 가장 많은 매매거래총액(8조6327억454만원)이 몰렸다. 이어 전용면적 59㎡초과~84㎡이하(2조7602억1282만원), 전용면적 84㎡초과(2조5938억1499만원)의 순으로 매매거래총액이 집중됐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지난해는 세금 중과에 금융권 대출 규제로 아파트 매수심리가 주춤하며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로 발길이 몰렸다"며 "올해는 DSR 규제가 시행되고, 주택 시장도 얼어붙고 있기 때문에 자금 마련 부담이 적은 단지 중심으로 수요 쏠림 현상이 일어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