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서부발전, 수익성 강화 위해 고강도 재무개선…비상경영체제 돌입
한국서부발전 사옥 전경© News1


 한국서부발전은 국제유가와 원자재가격 상승 등 악화된 대외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고강도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서부발전은 국제유가 변동과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지난 4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올해도 우크라이나 사태로 석탄과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비가 급등한 반면 전기요금 인상이 제한되면서 적자가 예상되고 있다.

이에 서부발전은 악화된 대외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월 재무개선 TF 착수회의를 열고,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TF는 기획관리본부장을 중심으로 제도대응, 수익증대, 비용절감 등 3개 분과로 구성되며 매월 운영된다.

TF는 지난 두 차례 회의를 통해 Δ신재새에너지 의무할당제(RPS)·탄소배출권 등의 환경비용 감축 Δ역대 최대 30.1% 경비절감률 설정을 통한 고정비 집행률 축소 Δ하반기 예산재편성 및 출자회사 경영개선을 통한 지분법이익 확대 등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한 다양한 개선과제를 발굴했다. 또 지난 4월에는 노·사 합동 워크숍을 열고 노동조합과 재무구조 개선배경과 극복 노력을 공유했다.

서부발전은 향후 전 직원 대상으로 아이디어 제안을 받고, 사업소 순회 설명회를 시행하는 등 재무구조 개선에 전사 모든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탄소중립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RPS 의무이행 목표를 조기에 달성하고, 탄소배출권 구매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등 환경비용의 최적 관리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석탄발전소의 LNG복합 전환, 한국형 가스터빈 실증사업, 신재생발전 확대 및 수소경제 활성화 등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신성장동력 창출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지속적인 대내외 모니터링을 통해 재무전망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라며 "마른 수건도 쥐어짜는 심정의 자구노력을 통해 추가적인 개선과제를 발굴, 당기순이익 적자 극복을 위한 경영활동을 꾸려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주연 기자  cjy@e-today.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업/ceo
삼성 스마트TV·스마트 모니터, ‘게이밍 허브’ 서비스 개시
삼성 스마트TV·스마트 모니터, ‘게이밍 허브’ 서비스 개시
현대엘리베이터, 임금협상 조기 타결
현대엘리베이터, 임금협상 조기 타결
아라온호, 국제항행선박 최초 ISO45001 인증 획득
아라온호, 국제항행선박 최초 ISO45001 인증 획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