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산업부, 올해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에 47.9억원 투입…신규원전 수주 '총력'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총 47억9000만원 규모의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을 시행해 국내 원전의 수출경쟁력 강화와 수주가능성 제고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산업부는 최근 전 세계적 탄소중립 기조 확산과 에너지 안보 중요성 증가 등 원전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원전수출이 원전생태계 복원과 국부 창출을 위한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해당 사업을 활용해 민관의 수주역량을 총 결집, 해외 원전수주 가능성을 높여갈 방침이다.

특히 올해에는 체코, 폴란드 등 원전 도입이 본격 추진되고 있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국별 특성과 여건에 맞춰 원전수출 네트워크 구축, 기자재 수출지원, 기반조성 등 다양한 수주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원전 수출 로드쇼, 원전수출대상국 정부·산업계·학계 주요인사 초청, 미디어 홍보 등을 통해 한국 원전의 이미지 제고 및 기술력을 홍보하고 중소·중견기업 해외 전시회 참석 지원, 해외 판로 개척 지원 컨설팅 등 국내 중소·중견 원전기업들의 해외 기자재 수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원전 및 기자재 발주정보 입수, 수출경쟁국 정보 제공 등 원전 수출 관련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박동일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신규 원전 및 기자재 수주는 국내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국가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우리원전의 우수성과 경제성에 대한 홍보와 외교적 수주노력을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민관 공동의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만들어 조속히 가동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주연 기자  cjy@e-today.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업/ceo
삼성 스마트TV·스마트 모니터, ‘게이밍 허브’ 서비스 개시
삼성 스마트TV·스마트 모니터, ‘게이밍 허브’ 서비스 개시
현대엘리베이터, 임금협상 조기 타결
현대엘리베이터, 임금협상 조기 타결
아라온호, 국제항행선박 최초 ISO45001 인증 획득
아라온호, 국제항행선박 최초 ISO45001 인증 획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